Loading...
2017.09.23(토)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동영상 > 동영상 > 테마동영상
동영상

[뉴스톡] 엇갈린 운명의 역대 '퍼스트 도그' / YTN

최고관리자 0 13

문재인 대통령이 유기견 '토리'를 '퍼스트 도그'로 맞는다고 해서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역대 대통령들은 어떤 반려견들과 함께했을까요?

또 지금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역대 퍼스트 도그들, 모두 상팔자는 아니었습니다.

기구한 운명의 반려견도 있습니다.

전두환 前 대통령의 '송이'와 '서리'

전두환 전 대통령의 진돗개, 송이와 서리인데요.

2003년 전 전 대통령의 재산이 추징당하면서 경매에 부쳐졌는데, 순종이 아니라는 감정이 나와 낙찰가는 그리 높지 않았습니다.

이웃이 40만 원에 낙찰받아 전 전 대통령 내외에게 돌려준 것으로 전해집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봉하마을에서 지낼 때, 보더콜리 종 '누리'에게 각별한 애정을 쏟았습니다.

퇴임 뒤 적적함을 달래주는 좋은 친구였고, 노 전 대통령은 영특한 누리를 자랑스럽게 여겼다는데요.

사라진 주인을 찾아 나서기라도 한 걸까,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한 두 달쯤 지났을 때 집을 나가버려 주변의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유명한 애견인이죠.

퇴임 뒤 청와대에서 키우던 진돗개, '청돌이'를 사저로 데리고 갔는데요.

종종 SNS에 청돌이와 함께 하는 일상을 올리고 있습니다.

탄핵된 박근혜 전 대통령은 반려견 유기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청와대를 떠나면서 진돗개 '새롬이'와 '희망이'를 두고 왔기 때문입니다.

새롬이와 희망이는 새끼도 7마리나 낳았는데요.

일부는 진돗개 혈통보존협회로 입양되고, 일부는 가정집에 분양됐지만, 아직도 두 마리의 거처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하네요.

언론에 사진이 공개되면서 대통령의 이미지를 친근하게 만드는 퍼스트 도그, 그 역할이 적지 않은데요.

도살 직전까지 갔다 청와대에 입성하는 '견생역전'을 이룬 토리.

앞으로 국민과 청와대 식구들의 많은 사랑 받기를 바랍니다.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美상원, ‘北 거래 금융기관 제재’ 법안 추진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