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09.23(토)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동영상 > 동영상
동영상

[스포츠] 골프 여왕 꿈꾸는 '14살 여대생 골퍼' 화제 (SBS8뉴스|2014.7.26)

최고관리자 0 10

꿈을 위해 14살에 대학에 입학한 한 소녀 골퍼가 화제입니다. 벌써 대학 여자부 우승을 차지했고, 세계 무대 정복도 꿈꾸고 있습니다.

김영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드라이버 샷 비 거리 240미터.

웬만한 프로선수보다 장타를 치는 이 소녀가 중부대학교 최연소 입학생인 14살 김경건 양입니다.

자신보다 대여섯살 많은 다른 대학생들과 스스럼 없이 어울려 수업도 같이 듣습니다.

[최태석/중부대 골프지도학과 4학년 : 정말 잘 치죠. 정말 깜짝 놀랄만큼 잘 치니까… 거리도 많이 나고.]

김 양은 11살 때 취미로 시작한 골프에 특별한 재능을 보였는데 대회에는 출전할 수 없었습니다.

남다른 교육관을 가진 부모 밑에서 홈스쿨링을 하며 학교에는 다니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대회 출전 자격을 얻기 위해 학교 등록선수가 되어야 했고 결국 지난해 고입 고졸 검정고시를 차례로 통과한 뒤 수능시험을 거쳐 올해 골프지도학과에 입학했습니다.

[김경건/중부대학교 1학년 : 수업도 듣다보니까 되게 재미있고 필드에서는 계속 가슴이 두근거리고.]

입학 후 날개를 달았습니다.

세 번째 라운드만에 1언더파를 쳤고 지난달 충남 골프협회 주관 대회에서 여대부 우승까지 차지했습니다.

[상받을 때 떨려서 손이 계속 후덜덜덜 거렸어요.]

[김동기/중부대 골프지도학과 교수 : 다듬고 스윙 교정해준다면 성장하는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미래에) 큰 역할을 하지 않을까.]

김 양은 17세에 LPGA 4승을 올린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를 보면서 큰 꿈을 품었습니다.

[제 꿈은 LPGA에서 나가서 세계 1위가 되는 것이고요.]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김진원)

0 Comments

옥자 Okja , 2017

최고관리자 0    17

47 미터 47 Meters Down , 2017

최고관리자 0    7

덩케르크 Dunkirk , 2017

최고관리자 0    13

화제의 포토

더보기
국제대학생 자작차 대회 13일 영남대서 개막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