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09.25(월)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스포츠 > 스포츠
스포츠

삼성 페트릭, 경미한 우측 내복사근 손상...4주 소요

최고관리자 0 9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34787_7163.jpg 


[엑스포츠뉴스 울산, 채정연 기자] 수비 중 옆구리 통증을 느껴 자진 강판한 삼성 라이온즈의 외국인 투수 재크 페트릭이 검사 결과 우측 내복사근 손상 판정을 받았다.

페트릭은 19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와의 시즌 팀 간 11차전에서 선발로 나섰고 강판 전까지 4⅔이닝 3피안타 3사사구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5회 선두타자 신본기에게 안타를 내준 페트릭은 이후 병살을 유도해 순식간에 2아웃을 만들었다. 그러나 전준우 타석에서 옆구리 통증을 호소했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삼성 구단 측은 20일 "페트릭이 서주 미르 병원에서 MRI 검사 결과 경미한 우측 내복사근 손상 판정을 받았다"라며 "정상 경기 출장까지는 4주 가량 소요되며, 이번주부터 경산 볼파크 재활군에 합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