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11.25(토)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포토뉴스 > 포토뉴스
포토뉴스

'라디오쇼' 고재근이 밝힌 #Y2K 공연 #수입 #무한도전 [종합]

최고관리자 0 27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41477_8583.jpg 


'라디오쇼' 고재근이 입담을 뽐냈다.

20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코너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는 Y2K 고재근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고재근은 "1999년 Y2K라는 한일합작 그룹으로 대뷔했다. 당시 큰 파란을 일으켰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2002년까지 4년 정도 활동을 했다. 이후 15년 정도 쉬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일본인 멤버들에 대해서는 "친구들과 아직 연락을 하고 있다. 매년 만났다. 인디 밴드로 활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재근은 "2002년 이후에 나오려고 했는데 잘 안되더라. 솔로가 약하기도 했다. 중간에 뮤지컬도 하면서 지냈다. 싱글 앨범도 매해 냈는데 인지도가 약했다"며 공백기 동안의 활동을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고재근은 "연말 쯤에 일본인 친구들과 함께 하는 공연을 추진 중이다"고 말해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때 DJ박명수는 '한 달 수입'에 대해 물었고, 고재근은 "외식 한번 정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모님과 함께 생활 중이다"며 "자동차가 있었는데 얼마 전에 폐차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고재근은 과거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첫 사랑을 찾은 바 있다.

이에 고재근은 "10년 만에 봤다"며 "그때 첫 사랑이 남자친구와 함께 나왔다. 그래서 좀 실망했다"고 설명해 폭소를 유발시켰다.

또한 MBC '무한도전' 출연 열망을 드러냈던 고재근은 이날 "'무모한 도전' 할때 처럼 시켜주시면 뭐든 한다. 열심히 할 테니 불러달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고재근은 "어머니가 집에 있는 걸 싫어하신다. 아침에 나가서 저녁에 들어오는 삻을 살고 있다"며 "어디든 불러주세요"라고 전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태국 권리자유보호국, 법무부 인권국 방문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