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11.25(토)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포토뉴스 > 포토뉴스
포토뉴스

각국 정상들, 단체사진 찍을때 자리 어떻게 정하나 보니

최고관리자 0 26

靑 "개최국에서 정하고 기준은 공식적으로 안 밝혀"


1062725367_kO6E9XyR_3a195eb8030e219b3f38eff63933b1231c7945ef.jpg 


각종 정상회담 이후 각국 정상들이 단체사진을 찍을때 각국 정상들의 자리선정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청와대는 8일 페이스북을 통해 7일(현지시간) 독일 함부크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위해 참석한 각국 정상들이 리트리트(Retreat) 행사를 마치고 공식환영 및 단체사진 촬영을 진행한 사실을 전하며 이런 내용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관계자의 전언에 따르면 자리는 개최국에서 정하고, 기준은 공식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고 한다"며 "제일 먼저는 국가수반 중에서도 첫 줄은 대통령, 둘째 줄은 총리, 그 뒤엔 초청국, 마지막엔 국제기구 수장이 자리한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첫 번째 줄 배치는 가운데부터 주요국과 재임 기간이 긴 순서 일부와 나머지 자리는 정상들에게 번호표를 주고, 그 번호표대로 자리를 찾아간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런 기준 등에 따라 지난 5월 10일 취임한 문재인 대통령은 단체사진에서 첫 번째 줄 가장 마지막에 자리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런 내용을 전하며 이날 문 대통령의 리트리트 세션 연설문 전문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G20 정상회의를 불과 며칠 앞두고 가장 고도화된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북한의 시대착오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은 세계 평화에 대한 가장 심각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글로벌 차원의 위협이 돼버린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는 새로운 유엔 안보리 결의를 포함해 더욱 강화된 압박을 가해야 한다"며 "핵 문제의 심각성과 긴급성을 감안할 때 오늘 한자리에 모인 G20 정상들이 이 문제에 공동 대응하는 분명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G20 차원의 공동 입장 표명 필요성도 역설했다.

sykim@cbs.co.kr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7-07-20 21:39:19 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국제대학생 자작차 대회 13일 영남대서 개막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