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09.21(목)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포토뉴스 >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 많이, 열심히 일해야 성공한다는 착각

최고관리자 0 8

[머니투데이 권성희 금융부장] [[줄리아 투자노트]]

요즘 훈련을 하고 있다. 고1 아들에게 “공부하라”고 말하지 않는 훈련이다. 공부하라고 잔소리한다고 아들이 공부할 것도 아니지만 이 훈련엔 더 큰 목적이 있다. 세상을 바라보는 나의 20세기적 후진 고정관념을 깨는 것이다.

20세기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이 빠르게 변하는 21세기에 살면서 나는 여전히 “열심히 공부해야 잘산다”, “열심히 일해야 성공한다”는 20세기적 고정관념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20세기적 사고방식은 내가 살아온 세상과는 전혀 다른 세상을 살 것이 분명한 아들의 미래에 장애물이 되는 것은 물론 내 인생 자체에도 방해가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1062725367_U1FwP6OC_e9f37d696f7465f0248c2be75f7fe018ba042c83.jpg 


영국의 사업가 롭 무어가 쓴 ‘레버리지’란 책을 보면 20세기적 성공방식, 즉 제조업적 근면성과 21세기적 성공방식, 다시 말해 일을 덜하고 더 많은 성과를 내는 효율성이 얼마나 다른지 보여주는 사례가 나온다.

한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회사에서 실력을 인정받아 1억70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는 자신의 업무를 연간 3600만원을 주고 중국 업체에 아웃소싱(위탁)하고 자신은 근무시간에 인터넷 서핑이나 하며 지냈다. 그는 업무를 중국 업체에 맡기고도 1억2500만원의 연봉을 챙길 수 있었다. 게다가 다른 회사 업무도 받아 중국 업체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돈을 벌고 있었다. 그는 그간 처리한 업무 수준이 평균 이상이었음에도 결국 해고당했다.

20세기적 교육을 받아온 사람들 대부분은 그가 불성실하고 부정직하다고 비난하며 해고당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무어는 회사가 그를 오히려 승진시키고 업무 처리 방식을 배워 다른 분야에 적용해야 했다고 지적한다. 그는 20세기의 제조업적 관점에서 판단할 때 불성실한 직원이지만 21세기적 혁신의 관점에서 보면 더 저렴한 비용으로 덜 일하고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낸 탁월한 직원이라는 설명이다.

근면하고 성실하게 일하는 태도는 농경사회와 제조업 시대를 거쳐 일관되게 칭송받았다. 문제는 이같은 20세기적 성공방식이 인공지능(AI)이 등장한 현대사회에선 한계가 있다는 점이다. 무어는 새로운 성공방식으로 레버리지를 지목한다. 레버리지란 하기 싫은 일, 못하는 일, 자신에게 가치 없는 일은 외부에 아웃소싱하고 자신은 좋아하는 일, 잘하는 일,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하는 것이다. 레버리지를 이용하기 위해 알아야 할, 20세기적 상식과 상반되는 3가지 원칙을 소개한다.

1. 시간과 돈은 비례하지 않는다=20세기적 사고방식에서 보면 많이 일할수록 더 많이 벌어야 한다. 실제로 야간수당이나 휴일수당을 생각하면 버는 돈은 일하는 시간에 비례해 늘어나는 것처럼 보인다. 무어는 ‘월스트리트저널’을 인용해 전일제로 일하는 부유층은 86%가 주당 20시간 일하는 반면 빈곤층은 58%가 주당 50시간 일한다며 오래 일하면 더 많이 번다는 착각에서 벗어나라고 조언한다. 부자들이란 더 적게 일하면서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아이디어와 시스템, 효율성을 창출하는 사람들이다.

일하는 시간에 따라 급여가 늘어나는 직종은 대부분 저임금이고 AI에 일자리를 뺏길 가능성도 높다. 일하는 시간과 관계없이 돈을 벌 수 있는 방법, 예컨대 시스템만 갖추면 돈이 벌리는 사업체, 거래 규모에 따라 수수료가 늘어나는 중개업, 콘텐츠 수요에 따라 수입이 늘어나는 저작권 관련업, 배당과 차익을 노리는 투자업 등에 기회가 있다.

2. 일과 삶의 균형이란 없다=일과 사적인 삶의 균형을 추구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지만 일과 삶의 균형이란 커다란 착각이다. 무어는 시계추는 양쪽으로 움직이며 결코 중간에 서는 일이 없는데 일과 삶의 균형은 시계추를 가운데 맞추려는 것과 같다고 지적한다. 성공한 사람은 일과 삶의 균형을 말하지 않는다. 오히려 일과 삶을 일치시키며 자신의 삶을 통제할 뿐이다. 자신의 삶을 통제한다는 것은 매 순간 무엇을 하고 무엇을 포기할지 결정하면서 다른 사람의 기대에 부응하려 노력하지 말고 자신에게 가장 중요한 일, 가치 있는 일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다.

3. 시간은 절대 관리할 수 없다=바쁜 현대인들에게 효율적인 시간관리는 마치 신흥종교처럼 우상시된다. 하지만 관리하면 할수록 우리는 시간의 노예가 된다. 시간은 우리의 의지와 관계없이 일정하게 흘러갈 뿐이다. 우리가 관리할 수 있는 것은 시간이 아니라 생각과 행동, 감정, 선택뿐이다. 매 순간 생각과 행동, 감정을 관리해 자신에게 가장 가치 있는 일, 자신의 비전을 달성하는데 도움이 되는 일에 시간을 쓰도록 선택을 조절하는 것만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다. 시간은 모아둘 수 없기에 가장 소중한 자원이다. 돈을 아낀다고, 푼돈을 조금 더 벌 수 있다고, 남의 인정을 받는다고 이 시간을 쓰는 것은 어리석다. 시간은 가치 있는 일, 지속적으로 돈을 벌어주는 일을 하는데 써야 하고 잡다한 일은 돈을 주고 외부에 맡겨야 한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7-07-20 21:38:42 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