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09.19(화)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포토뉴스 > 포토뉴스
포토뉴스

‘군함도’와 ‘무도’가 조명한 日 하시마섬, 결정적 차이

최고관리자 0 24
  •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Flex Slider #1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 영문도 모른 채 끌려온 조선인들이 해저 1,000 미터 깊이의 막장 속에서 매일 가스 폭발의 위험을 감수하며 노역해야 하는 군함도. 강옥은 어떻게 하든 일본인 관리의 비위를 맞춰 딸 소희만이라도 지키기 위해 온갖 수를 다하고, 칠성과 말년은 각자의 방식으로 고통스런 하루하루를 견뎌낸다. 한편 전쟁이 막바지로 치닫자 광복군 소속 OSS 요원 ‘무영’(송중기)은 독립운동의 주요인사 구출 작전을 지시 받고 군함도에 잠입한다.

    Flex Slider #2


    영문도 모른 채 끌려온 조선인들이 해저 1,000 미터 깊이의 막장 속에서 매일 가스 폭발의 위험을 감수하며 노역해야 하는 군함도. 강옥은 어떻게 하든 일본인 관리의 비위를 맞춰 딸 소희만이라도 지키기 위해 온갖 수를 다하고, 칠성과 말년은 각자의 방식으로 고통스런 하루하루를 견뎌낸다. 한편 전쟁이 막바지로 치닫자 광복군 소속 OSS 요원 ‘무영’(송중기)은 독립운동의 주요인사 구출 작전을 지시 받고 군함도에 잠입한다.

  • 일본 전역에 미국의 폭격이 시작되고 일본의 패색이 짙어지자 일본은 군함도에서 조선인에게 저지른 모든 만행을 은폐하기 위해 조선인들을 갱도에 가둔 채 폭파하려고 한다. 이를 눈치 챈 무영은, 강옥, 칠성, 말년을 비롯한 조선인 모두와 군함도를 빠져나가기로 결심하는데...!

    Flex Slider #3


    일본 전역에 미국의 폭격이 시작되고 일본의 패색이 짙어지자 일본은 군함도에서 조선인에게 저지른 모든 만행을 은폐하기 위해 조선인들을 갱도에 가둔 채 폭파하려고 한다. 이를 눈치 챈 무영은, 강옥, 칠성, 말년을 비롯한 조선인 모두와 군함도를 빠져나가기로 결심하는데...!

  • 지옥섬 군함도, 조선인들의 목숨을 건 탈출이 시작된다!

    Flex Slider #4


    지옥섬 군함도, 조선인들의 목숨을 건 탈출이 시작된다!

  •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Flex Slider #5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Flex Slider #6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Flex Slider #7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Flex Slider #8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Flex Slider #9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 영문도 모른 채 끌려온 조선인들이 해저 1,000 미터 깊이의 막장 속에서 매일 가스 폭발의 위험을 감수하며 노역해야 하는 군함도. 강옥은 어떻게 하든 일본인 관리의 비위를 맞춰 딸 소희만이라도 지키기 위해 온갖 수를 다하고, 칠성과 말년은 각자의 방식으로 고통스런 하루하루를 견뎌낸다. 한편 전쟁이 막바지로 치닫자 광복군 소속 OSS 요원 ‘무영’(송중기)은 독립운동의 주요인사 구출 작전을 지시 받고 군함도에 잠입한다.

    Flex Slider #10


    영문도 모른 채 끌려온 조선인들이 해저 1,000 미터 깊이의 막장 속에서 매일 가스 폭발의 위험을 감수하며 노역해야 하는 군함도. 강옥은 어떻게 하든 일본인 관리의 비위를 맞춰 딸 소희만이라도 지키기 위해 온갖 수를 다하고, 칠성과 말년은 각자의 방식으로 고통스런 하루하루를 견뎌낸다. 한편 전쟁이 막바지로 치닫자 광복군 소속 OSS 요원 ‘무영’(송중기)은 독립운동의 주요인사 구출 작전을 지시 받고 군함도에 잠입한다.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41561_1542.jpg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41561_2288.jpg


지난 2015년 9월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하 무도)을 보면서 한국 근대사의 중요한 페이지를 누락시켰다는 사실에 부끄러움을 느낌과 동시에 좀 더 알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졌다. ‘무도’는 국민 예능으로서 매주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기 위해 출연자들의 망가짐도 불사하는 프로그램인데, ‘배달의 무도’ 특집만큼은 개그를 완전히 제거하고 다큐멘터리 방식을 택했다.

휴먼 다큐에 가까웠던 ‘무도’는 하하의 내레이션의 힘을 빌렸는데 단순히 따뜻하고 슬프게 포장하려는 장치가 아닌, 최소한의 방송 흐름을 잡기 위해 필요한 방법이었다. 유재석과 하하의 말과 행동의 목적 역시 뚜렷했다.

강제 징용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은 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일본 하시마 섬. 일본은 꼼수를 부려 강제 징용이 된 1916년 이후의 기록들은 제외하고 1910년 이전의 상황만 담아 하시마 탄광 등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23곳이 2015년 7월 5일 세계유산위원회를 통해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무도’는 아름답게 포장한 하시마섬의 모습과 조선인들의 고통이 담긴 이야기를 대비하는 교차 편집 방식으로 한국인들이 반드시 잊지 말아야할 역사를 상기시켜줌으로써 가슴에 깊이 새겨줬다. 허리도 펴지 못한 채 배고픔을 참고 하루 종일 고된 노역을 당한 강제 징용 피해자 할아버지를 놓고 일본이 '자원'한 것이라고 했다는 사실에 허탈한 표정을 짓는 모습은 많은 이들의 울분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일본은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조선인 강제징용의 역사를 은폐했다는 것과 하시마 섬에서 희생된 조선인들의 공양탑이 길도 없는 곳에 방치돼 있다는 점 등 ‘무도’는 숨겨진 역사적 사실을 일일이 짚어주는 방식을 택했다. 이날 ‘무도’는 무겁지만 잊으면 안 되는 우리의 역사를 쉬우면서도 강렬하게 다뤘다.

예능 프로그램이 무거운 주제를 다루다가 자칫 지루할 수도 있는데, ‘무도’는 명확한 기획의도인 역사의식 고취라는 측면을 강렬하게 전하는데 성공하며 채널을 다른 곳으로 돌리게 만들지 않았다.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41561_3086.jpg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41561_3772.jpg 


이달 26일 개봉을 앞둔 류승완 감독의 새 영화 ‘군함도’는 역사적 사실에 감독의 상상력을 가미한 이른바 ‘팩션’ 작품이다. 영문도 모른 채 끌려온 조선인들이 해저 1000m 막장 속에서 가스 폭발의 위험을 감수하며 노역하는 모습을 담아 울분을 터뜨리게 한다. 이후 전쟁이 막바지로 치닫자 광복군 소속 요원 박무영(송중기 분)이 독립운동의 주요인사 구출 작전을 지시 받고 군함도에 잠입한다.

미국의 폭격이 시작되고 일본의 패색이 짙어지자 일본은 군함도에서 조선인에게 저지른 모든 만행을 은폐하기 위해 조선인들을 갱도에 가둔 채 폭파하려고 한다. 이를 눈치 챈 무영은 조선인 모두와 군함도를 빠져나가기로 결심한다. 400여 명의 조선인들이 군함도를 빠져나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면은 '군함도'의 하이라이트이다.

역사적 사실을 다룬 수많은 영화들이 있는데, 사실 영화라는 게 관객들의 재미를 위해 일정 부분 팩션일 수밖에 없다. 과거의 일들을 하나의 이야기로 꾸민다는 건 결국 사실을 바탕으로 한 허구의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작업이기 때문이다.

물론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것은 아니지만 일본 하시마 섬에 강제 징용된 조선인들이 단합해 ‘탈출’한다는 상상력을 더했다. 실제로 당시의 한국인들은 강제 노동 중 희생됐거나 100여 명의 시신들은 근처의 섬 다카시마로 옮겨져 묻어 있다. 영화 ‘군함도’의 팩션적 매력을 새삼 보여주는 대목이다. 어찌됐건 팩션극은 현재 한국의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주류가 됐기 때문에 관객들에게 역사적 사실과 재미를 주기에 충분하다.

이처럼 예능 및 영화를 통해 역사를 접하는 방식은 교과서로 배우는 역사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교과서는 연대기와 인물을 위주로 흐르는데 반면 예능과 영화는, 일정 부분 허구일지언정, 오랜 자료 조사를 거쳐 객관성 및 보편성을 획득하기 때문에 한층 살아있는 생생함을 맛볼 수 있다. 한마디로 더 이상 절대적 진리로서 역사는 없다는 의미이다.

예능과 영화가 사람들이 잊고 지냈던 하시마 섬에 대해 다뤘기 때문에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켜 화제가 되고 있다. 우리가 역사를 대하는 방식이 많이 바뀌고 있다는 방증이다./ purplish@osen.co.kr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