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09.25(월)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뉴스 > 뉴스
뉴스

[건강이 최고] 햄버거, 이참에 끊을까…전문가 8인의 '권고'

최고관리자 0 25

630d4b38298637496ae88139fdfdfe38_1499468707_8003.jpg
햄버거 위해성 설명해주는 좋은 기회…"서서히 줄이는 게 바람직"

"과도한 우려보다 조리원칙 지키고 신선도 높이는 계기 삼아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햄버거를 먹고 이른바 '햄버거병'(용혈성요독증후군.HUS)에 걸려 신장의 90%가 손상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이후 햄버거를 바라보는 눈이 예사롭지 않다. 인터넷에서는 이제부터라도 아이들한테 햄버거를 절대 먹이지 않겠다는 내용의 글이 보일 정도로 격앙된 분위기다.

하지만 아이들이 당장 햄버거를 끊기란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무조건 강제로 못 먹게 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마치 어른들이 술, 담배를 끊기 어려운 것과 마찬가지라는 비유도 있다.

실제로 교육부의 학생건강검사 결과를 보면 2013년 기준으로 햄버거 등의 패스트푸드를 주 1회 이상 섭취하는 비율은 초등학교 60.0%, 중학교 69.1%, 고등학교 71.1%로 집계됐다. 청소년 10명 중 6∼7명꼴로 1주일에 1회 이상 햄버거를 즐기고 있는 셈이다.

사정이 이런데도 청소년의 권장 운동량(주 3회 이상 격렬한 운동) 실천율은 초등학생 54.1%, 중학생 33.9%, 고등학생 23.2%에 머물고 있다. 결국은 상당수 학생이 패스트푸드 과다 섭취에 따른 비만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렇다면, 이 '계륵'같은 햄버거를 어떻게 해야 할까? 8인의 전문가들로부터 햄버거병 논란에 대한 의견과 권고를 들어봤다.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