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09.25(월)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지역뉴스 > 지역뉴스
지역뉴스

우얼카이시 "류샤오보 사망, 모든 민주국가들도 책임···류샤 구출해야"

최고관리자 0 9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40137_3519.jpg


"류샤오보 사망의 주요 책임은 중국에 있다. 중국 정부에 압력을 행사하는 등 할수 있는 일을 하지 않았던 민주주의 국가들도 그의 죽음에 책임을 져야 한다. 우리 눈에 뻔히 보이는 상황에서 중국의 양심적 이견자(異見者·  반체제 인사가 아니라는 의미) 류샤오보는 숨졌다. 우리가 만약 그의 아내 류샤를 구출하는 데마저 실패한다면 류샤오보에게 죄책감을 느껴야 한다. 모든 민주주의 국가이 다 책임이 있다. 한국도 민주주의 국가다.”

  1989년 톈안먼 민주운동 학생 리더 중 한명이었던 우얼카이시(49)는 1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 언론들과 가진 공동 인터뷰에서 스승이자 친구이자 '가족'인 류샤오보의 죽음을 막지 못한 민주주의 국가들의 무책임을 질타하고 부인 류샤가 진정한 자유를 얻을 수 있도록 함께 힘써달라며 열변을 토했다.

  학생 리더 신분으로 당시 리펑 국무총리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거침없이 발언해 세계적 이목을 끈 우얼카이시는 현재 대만에서 정치부인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에는 국경없는기자회 명예이사 자격으로 서울을 방문했다.그는 이미 5차례 한국을 비공식으로 방문했지만 공식적인 행사에 참여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우얼카이시는 "중국 정부가 ‘류샤오보가 위중하다’고 발표했을 때 나와 동료들은 이미 상황의 심각성을 직감했다"면서 "톈안먼 운동 당시 또다른 학생 대표였던 왕단(王丹) 등과 함께 류샤오보의 임종, 류샤의 신변 문제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은 대만 입법회(국회)에 요청해 류샤오보가 대만에서 치료받게 해달라는 성명을 발표하도록 촉구했고, 같은 날 입법회와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류샤오보의 석방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우얼카이시는 "우리의 구명 노력이 결실을 맺기 전 류샤오보가 세상을 떠났다"면서 "톈안먼 사태 이후 28년 세월 중 류샤오보의 죽음을 받아들이는 순간이 가장 슬펐다"고 전했다.

  그는 또 "류샤오보가 암 말기로 숨지기 3주일 전에야 가석방돼 치료를 받았고, 임종을 앞두고 외국(독일 미국) 의료진을 만나 죽더라도 자유로운 국가에서 죽고 싶다는 마지막 소원을 말했지만 당국은 그 마지막 소원마저 묵살했다"면서 "류사오보 사망에 대해 ‘암살’이라는 단어 이외에 그 어떤 단어도 적당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우얼카이시는 류샤오보의 동료들은 이제 류샤의 가택연금 해제와 해외 출국 해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즉 인권단체 등이 선봉에서 공개적인 촉구로 국제 여론이 움직이고, 이런 여론의 압력으로 서방국 정부들이 중국 당국에 압력을 행사하도록 만들려 한다고 설명했다.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40141_7748.jpg


그는 또 대만이나 미국 전 세계 곳곳에 류샤오보를 추억할 수 있는 것들을 만들고 싶다면서 류샤오보 이름으로 거리를 명명하거나 류샤오보 추모 지정일을 정하는 등 다양한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가 류샤오보 사망 이틀만에 급히 화장해 유골을 바다에 뿌린데 대해 "중국 정부는 류샤오보를 두려워한다”며 "현지에는, 중국 전역에는 수장이라는 풍속이 없는데 당국이 류샤오보를 추모할 곳이 생기는 걸 막기 위해 풍속이라고 둘러대고 유골에 바다에 뿌렸다"고 주장했다.

  류샤오보와 깊은 친분을 가진 우얼카이시는 톈안먼 운동 당시 류샤오보와의 추억도 전했다. 운동 시작 초기 류샤오보는 미국에 있었고 운동이 발발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지마자 바로 귀국했다는 것이다.  이후 류샤오보는 6월4월 시위가 무력 진압되기 이전 거의 매일 학생 지도부와 함께 시간을 보냈고,가장 중요한 고문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학생 지도부가 외친 구호들은 다수가 류샤오보에게서 온 것인데, 비폭력 항의를 주장한 '화평이성(和平理性·평화적이고 이성적이다' 역시 마찬가지이며 학생들이 가장 많이 외쳤던 구호 중 하나라고 말했다.

  우얼카이시는 "톈안먼 운동은 수도 베이징에서만 수백만명, 중국 수백개 도시에서 호응했던 사상 최대의 항의 운동이었기 때문에 혹시 폭력적, 비이성적인 방향으로 흐른다면 그 파장 역시 어마어마할 것으로 우려됐다"면서 "이를 예상한 류샤오보는 비폭력 시위를 주창했고, 운동 초기에 그는 학생들의 잘못을 꾸짖는 스승의 역할을 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학생들이 단식을 선언하자 류샤오보는 고문 역할로는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전방에 나섰고, 단식에 동참했다고 그는 회상했다.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40144_9234.jpg


우얼카이시는 "류샤의 구출하기 위해 공개적인 압력 행사 이외에도 당국과의 비밀접촉을 시도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개인적으로 이런 시도는 큰 효과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알고 있는데 따르면 중공 당국이 유일하게 반응하는 것은 바로 '압력'"이라고 역설했다.

 중국의 인권 실태와 연관해서는 "중국 당국이 톈안먼 운동을 무력탄압한 것은 중국 전역에서 공포를 조성하기 위한 것이었고,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선택한 것도 공포심 조성"이라면서 "지난 20~30년 동안 중국은 경제영역에서 엄청나게 발전했지만 정치적으로 퇴보했다"고 진단했다.

  한편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기자협회와 RSF가 공동으로 개최한 ‘탈진실 시대의 언론자유와 민주주의’ 라는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서 우얼카이시를 포함한 RSF 관계자들은 한국을 포함한 민주주의 국가들이 "류사오보의 죽음을 보고만 있었지만 이제는 그의 아내 류샤를 구출하는데 힘을 합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미나 발제자로 나선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RSF) 사무총장은 "류샤 석방 관련 해결책은 민주주의 국가들이 나서 압력을 행사하는 것"이라고 제안했고,  이란 여성 인권변호사이자 2003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시린 에바디 RSF 명예이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예전에 인권변호사로 활동했었고, 인권에 대한 많은 정보를 갖고 있을 것이며 만약 (문대통령이) 이번 문제 해결에 동참해준다면 매우 감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sophis731@newsis.com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