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09.25(월)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지역뉴스 > 지역뉴스
지역뉴스

‘초등생 동성애 혐오영상 교육사건’ 피해 학부모, 어린이집 처벌 촉구

최고관리자 0 6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38902_7161.jpg 


"남성 성소수자들은 성관계시 호수로 항문을 깨끗이 한다고 했답니다. 말이 되나요?"

 대구의 한 장애인 전담 어린이집이 초등학생들에게 부적절한 반(反)성소수자 교육으로 빈축을 사고 있는 가운데 학부모들이 엄정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피해초등생 학부모대표 5명은 20일 오후 전국교직원노동조합대구지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린이집은 동의 없는 불법 성교육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했다.


 사건의 발단은 이렇다. 해당 어린이집 부원장과 원감은 지난달 7, 14, 21일 3차례에 걸쳐 대구 달서구의 한 장애인 어린이집에 봉사를 간 초등생 18명에게 반동성애·에이즈 교육을 했다.

 문제는 어린이집 교사가 죽은 개와 사람 시체사진이 담긴 1시간 분량의 영상을 재생하고 초등생들에게 성소수자들은 동물·시체와 성관계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남성 성소수자들이 어떤 식으로 성관계하는지를 자세히 부연했다.

 충격을 받은 초등생 대다수는 불안·분노조절·신경장애를 앓아 약물처방과 해바라기센터,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심리상담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학부모들은 ▲어린이집 ▲초등학교 ▲교육청 ▲달서구청을 규탄했다.

 한 학부모는 "언론을 통해 문제가 불거지자 아이들이 학교에 놀림을 받는 등 2·3차 피해를 입고 있다"며 "학교와 교육청은 모두 기다리라는 말 뿐이다. 그래서 직접 나설 수 밖에 없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마음 놓고 학교를 다닐 수 있게 해 달라”며 "(동종사건 발생 방지를 위한)교육적 매뉴얼이 필요하다. 교육청이 적극적으로 나서 해결해 달라"고 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학생들을 어린이집 앞까지 인솔한 초등학교 학생부장과 관련, "교육청이 모든 잘못을 학생부장에게 떠넘기고 있는데 모두의 문제"라며 "학교가 사전공지 없이 어린이집에 아이들을 봉사활동 가게 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대구 달서경찰서는 해당 어린이집 부원장과 원감을 아동학대 혐의로 조사 중인 가운데 영상물 심의기관에 문제의 영상이 초등생 상영이 적합한지를 심의 요청한 상태다.

 soso@newsis.com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