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11.24(금)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지역뉴스 > 지역뉴스
지역뉴스

박원순 "노후된 자치구청사, 합리적 판단해 건립 허용할 것"

최고관리자 0 74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38673_2052.jpg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서울시 자치구 신청사 건립과 관련 "합리적으로 판단해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동작구 종합행정타운(2021년 완공 예상) 부지인 장승배기 영도시장을 둘러본뒤 "(자치구의 신청사 건립 계획이) 시민들의 비판적 시각을 극복하고, (신청사가) 정말 필요하다면 당연히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시민들의 비판을 받았던 호화청사라든지, 불필요하게 큰 청사를 짓는 것은 사실 나는 반대"라면서도 "그러나 그동안 노후해서 새로운 청사를 지을 수밖에 없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그럴 때는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특히 (이 일대에 지어질) 동작구청 (신)청사는 큰 돈 안 들이고 (노량진에 있는 현 청사를) 매각한 돈으로 (공사를) 할 수 있고 또 지역재생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처럼 공무원만을 위한 공간이 아니고 낡은 전통시장을 현대화하는 일과 함께 하는 것이다. 세계적으로 최초의 일이 아닌가 싶다"며 "건축적으로나 주민 입장, 민생 입장에서 모두 좋은 모델을 하나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 관과 민, 시장과 관청이 함께 있으니 분명 명물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 시장은 또 "주민 편의를 증대시키고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편의시설이 많이 들어오면 과거에 부정적인 신청사에 대한 인식이 사라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38714_9967.jpg 


그는 영도시장내 상인들의 이주 문제와 관련해서는 "구룡마을 같은 경우 (기존 주민들에게) 평생 입주권을 줬다"며 "(상인들이) 권리금을 받고 마음대로 전매하면 문제가 되겠지만 적어도 현재 살고 있는 상인들이 업종을 유지한다면 장기간 입주가 가능하게끔 해야 하지 않겠냐"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이창우 동작구청장,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 등과 함께 종합행정타운 건립 부지를 둘러봤다. 영도시장 상인들로부터는 요구사항을 들었다.

 동작구 종합행정타운은 2019년께 착공해 2021년께 완공될 예정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재원을 투자해 장승배기에 종합행정타운을 건립하면 동작구가 노량진 현 청사 부지를 LH에 제공하고 종합행정타운에 입주하게 된다. LH가 사업시행자로서 청사를 신축해 기부채납하고 동작구는 그 반대급부로 노량진 청사부지를 LH에 대물변제하는 기부대양여 방식이다. 이를 통해 종합행정타운 건립비용 조달 문제 중 상당부분을 해결했다는 게 동작구의 설명이다.

 영도시장 상인들과의 협상은 아직 본격화되지 않았다. 동작구는 상인들의 이전 거부 등 반발을 감안해 종합행정타운 내 일부 공간을 주민들을 위한 '열린공간'으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상황이다.

 daero@newsis.com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태국 권리자유보호국, 법무부 인권국 방문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