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11.21(화)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지역뉴스 > 지역뉴스
지역뉴스

서울 학폭지역위, '숭의초 학교폭력' 결론 못내···재벌손자 가담여부도 못밝혀

최고관리자 0 58

3c3eb275bc574c3500d13ac5084a98c9_1500538612_3095.jpg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서울시 학교폭력대책지역위원회(학폭지역위)를 열렸지만 학교폭력 행위나 재벌 총수 손자의 가담 여부 등은 가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학폭지역위는 19일 오후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회의를 열고 숭의초 사안의 재심을 진행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학교폭력에 해당한다면 어제 재심에서 결론을 냈을 것"이라며 "학교폭력에 해당하는지는 물론 재벌 총수 손자의 가담 여부 등 결정된 내용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날 학폭지역위에는 재벌 총수 손자를 비롯해 가해자로 지목된 4명의 학부모 및 대리인이 참석했다.

 학교폭력은 학교 차원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에서 1차적으로 심의한다. 여기서 피해학생이나 가해학생에 대한 조치(학교폭력 아님 결정 포함)에 이의가 있을 경우 피해학생이나 보호자가 재심을 학폭지역위에 청구할 수 있다.

 피해학생 학부모의 재심 청구에 따라 열린 이날 학폭지역위에서는 변호사와 청소년전문가, 관계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위원 13명이 3시간 넘게 해당 사안이 학교폭력에 해당하는지, 발생 초기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 3명 외에 재벌 총수 손자 1명이 가담했는지 등을 심의했다.

 학폭지역위는 재심청구를 받은 날짜를 기준으로 30일 이내에 심사·결정한 내용을 청구인에게 통보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학폭지역위는 재심 당일 결론을 내리는 게 일반적이지만 사안이 너무 중대한 만큼 위원들이 자료 등을 추가로 살펴본 뒤 추후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며 "향후 학폭지역위 개최 일정 등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limj@newsis.com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